나는가수다 원년멤버인 이소라가 탈락했습니다. 6월12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 나는가수다'에서는 청중평가단 추천곡을 주제로 최종 탈락자를 가리는 2차 경연이 펼쳐졌습니다.

이소라는 해바라기의 '행복을 주는 사람' 무대 직전의 인터뷰에서 "엄마 생각 많이 하는데 어머님들이 편안하게 들었으면 좋겠다. 일상에 지쳐있을때 그때 이런 일도 있었지 하는 기억을 떠올리셨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소라의 '행복을 주는 사람'은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는 무대였습니다. 이소라의 무대에 대해 자문위원단은 1위후보라고 극찬을 이어갔지만, 청중평가단의 이목을 끌 임팩트는 주지못해 6위에 머무르며 1차경연 5위와 합산 결과 최종탈락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이소라는 탈락자로 결정된 순간 "감사합니다. 받아들이겠습니다"라고 말하며 눈가에 글썽이는 눈물을 숨긴체 오히려 윤도현이 7위한 덕분에 이번주 꼴찌는 면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다들 너무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란 말로 끝을 맺으며 밝게 웃으며 인사했습니다.

이소라는 탈락이 확정된 마지막 순간까지 밝은 표정으로 담담히 결과를 받아들이고 유머까지 곁들이는 재치까지 보이며 나는가수다 시청자와 제작진, 그리고 출연가수들까지 배려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프로그램 이름을 '나는가수다'로 지은 이소라

프로그램 이름을 '나는가수다'로 지은 사람은 누구일까요. 나는가수다를 기획한 김영희PD가 아닙니다. 바로 이소라입니다. 김영희PD가 이소라에게 출연 섭외를 요청했을때 이소라는 프로그램 제목이 왜 '나는가수다'가 되야하는지를 적어보냈습니다. 결국 김영희PD는 이소라의 제안을 받아들여 프로그램 제목을 나는가수다로 결정했습니다.


'나는가수다'라는 이름은 프로그램이 추구해야할 가치와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나는가수다로 이름이 정해진 순간부터 출연가수들은 자신이 가수임을 증명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하게 되었고, 서바이벌에 탈락하지 않기위해 노래를 부르는것이 아니라 자신이 가수임을 증명하고 인정받기 위해 노래를 부른다는 자존심의 표현이기도 합니다. 이소라가 지은 나는가수다라는 프로그램 이름은 이보다 더 정확하고 의미심장한 이름을 찾기 힘들정도로 탁월했습니다.


나는가수다 성공을 알린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

깅영희PD는 나는가수다 첫녹화날, 첫곡이였던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를 듣고서 프로그램의 성공을 직감했다고 합니다. 김영희PD는 이소라에게 잘 알려진 히트곡인 '청혼'과 '난 행복해'를 불러달라고 제안했는데 이소라는 '바람이 분다'를 원했고 조율 끝에 '바람이 분다'를 선택했다고 합니다. 이소라는 서바이벌 순위에서 유리할 수 있는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히트곡 대신 가수로서의 자존심을 지키며 나는가수다가 서바이벌 프로그램이기 이전에 가수로서의 자존심을 보여주는 프로임을 스스로 입증했습니다.


김영희PD는 자신도 모르게 이소라의 '바람이분다'를 흥얼거리며 따라부르게 되었고 감동을 느끼면서 나는가수다의 성공을 직감했다고 합니다.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는 방송이후 각종 차트를 휩쓸 정도로 재조명을 받았습니다.

이소라의 탈락이 확정된후 나온 노래도 역시 다른 노래가 아닌 이소라가 부른 첫곡이자 나는가수다 출연가수중 첫곡이였던 '바람이 분다'였습니다. 바람이 분다는 잔잔한 멜로디에 이소라의 가수로서의 열정이 담겨있습니다. 듣고 다시 들어도 질리지 않는 명곡입니다.


나는가수다 중심을 잡은 MC로서 진행능력

이소라의 음악프로그램 MC로서의 진행능력은 이미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최고 수준입니다. 이소라의 프로포즈때부터 이미 이소라는 MC로서의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소라의 차분한 목소리와 진행은 나가수에 출연하는 가수들을 더욱 기품있어 보이게 했고, 청중들에게 기대감을 주고 차분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나는가수다가 예능프로답지 않은 격조높은 방송이 될수 있었던것도 나는가수다 MC를 맡은 이소라의 공이 큽니다.

이날 이소라는 옥주현 무대 차례때 "내가 좋아하는 분이다. 싸운적도 없다"고 옥주현을 재치있게 설명하며 루머를 해명해 관객들의 폭소를 유발하며 옥주현이 부담없이 좋은 무대를 펼칠수 있게 이끌었습니다.


이소라가 고심끝에 MC직도 하차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MC는 서바이벌이 아닙니다. 나는가수다에서 탈락했다고 MC까지 그만둬야할 이유는 없습니다. 이소라가 고심끝에 하차했다고 하지만 탈락이 확정된후 인터뷰 내용을 보면 나는가수다를 진행해서 행복했다는 표현을 자주하며 진행에 대한 행복감과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소라 하차이후 당분간 나는가수다 MC를 맡게될 윤도현도 MC로서의 진행능력이 탁월하지만, 서바이벌 공연과 MC를 동시에 맡는다는것은 상당한 스트레스를 요구하는 일입니다. 윤도현은 이번 2차경연에서 7위에 그쳤습니다. 윤도현도 나는가수다 핵심멤버중 한명인데 음악에 전념할수 있게 해줘야지 MC로서의 부담감까지 안겨줄 이유는 없습니다. 윤도현도 이소라 탈락에 많은 아쉬움을 표현하며 계속 볼수 있길 바란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누구보다 나는가수다에 애착을 가진 이소라

이소라는 나는가수다에서 이제 오히려 홀가분하고 맘편하게 보다 더 좋은 진행을 보여줄 기회가 왔습니다. 그동안 나는가수다를 이끌어온 중심축은 남자가수는 임재범이었고, 여자가수는 이소라였습니다. 이소라마저 빠지면 나는가수다로서도 사실상 공백을 메우기가 쉽지 않습니다. 시청자들은 이소라가 MC로 다시 돌아와 밝은 모습으로 나는가수다 진행을 맡는 모습에 박수쳐줄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프로그램 제목이름을 나는가수다로 짓고, '바람이 분다'로 나는가수다 첫 시작을 알리며 나가수 성공신화를 이뤄낸 주축인 이소라는 누구보다도 나는가수다에 애착이 강한 가수입니다. 이소라는 NO.1 공연때 제작진이 입는 나는가수다 티셔츠를 입고 공연하기도 했습니다. 이소라는 누구보다도 나는가수다에 많은 애착을 가지고 열심히 했습니다. 언제 탈락할지 모르는 서바이벌이 오는 극도의 긴장감 속에서도 이소라는 MC까지 훌륭하지 잘 맡으며 나는가수다가 결코 가볍지 않은 기품있는 프로그램으로 성공적으로 안착하는데 제일 큰 공헌을 한 사람입니다.


김범수는 이소라 탈락소감을 밝힌 인터뷰에서 나는가수다의 기둥같은 분이고, 나가수가 있기까지 엄청난 공이 있다고 언급하며, 이소라의 노력덕분에 저같은 가수가 많은 분들의 재조명 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고마움을 표시했습니다.

나는가수다에 누구보다도 많은 애착을 가지고 열심히 한 이소라는 프로그램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프로그램의 중심축이며 하차한 후에도 계속 중심이 될 사람입니다. 나는가수다 탈락이 확정된 이후에도 눈가에 글썽이는 눈물을 숨기고 오히려 재치있는 유머로 주위사람들을 배려하며 밝은 모습을 보여준 이소라의 모습이 빛났습니다. 나는가수다라는걸 몸소 보여준 진정한 가수 이소라의 밝은 모습을 나는가수다에서 다시 볼수 있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마일타운


무한도전 김태호PD는 5월1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일밤 '나는가수다'을 본 소감을 트위터에 전했습니다.

김태호PD 트위터에 나는가수다 1위한 임재범 극찬

무한도전 김태호PD는 나는가수다에서 '너를 위해'를 뛰어난 가창력으로 열창한 임재범의 무대에 대해 "우와.. 임재범.. 진짜 미쳤다.. 미쳤어.."라고 트위터에 글을 남기며 감탄을 보냈습니다.

가수 고영욱은 나는가수다에서 '너를 위해'로 1위를 차지한 임재범과 인증샷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고영욱은 5월1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나는 가수다'에서 멋진 노래로 사람들의 감성을 울컥하게 만든 무대에서의 카리스마와는 달리 다정다감하신 임재범 형님과"라는 글과 함께 인증샷사진 한 장을 올렸습니다.

나는가수다 고영욱 임재범 인증샷

사진 속에서 고영욱과 임재범은 다정하게 나란히 서있고, 임재범은 온화한 표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고영욱은 현재 나가수에서 김연우 매니저로 출연하고 있습니다.

신정수PD와 함께 한달 만에 방송을 재개한 '나는 가수다'는 국내 최고 음향장비를 갖추고, 음악자문을 위해 음악감독 정지찬을 투입하는 등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했습니다.

한달만에 방송이 재개된 나는가수다에서  임재범은 김연우, BMK와 함께 새로운 가수로 등장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습니다.


임재범은 지금까지 방송에 제대로 출연한적이 없기 때문에 나가수 출연을 주저했습니다.
그러나, 임재범은 "스스로 회복하지 않으면 누가 대신 해줄수 없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내가 먼저 나가수에 나가자고 그랬다"고 출연소감을 말했습니다.

임재범은 가수 데뷔 25년만에 첫 예능출연에 대해서는 "가장 큰 영향은 내 딸이다. 딸이 크니까 제 마음대로 할 수가 없는데, 딸에게 자랑거리가 될 것인지 아빠로 인해 또 다른 상처가 될지는 모르지만 최선의 노력을 다해 1등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만약 탈락한다면 어떠실거 같으세요?"란 질문에는 "집에 가서 애 봐야죠"라는 대답으로 폭소를 유발하면서 "탈락된게 시청자에 기쁨을 줄 수 있다면 된다"고 진지하게 대답했습니다.

임재범은 "최고의 가수로 평가받고 있는데?"라는 질문에는 "그냥 음악매니아 수준이다. 아마추어수준도 안되고 자긍심과 프로의식을 가지고 노래하는 사람은 아직도 못된다"며 겸손을 보였습니다.

한달만에 돌아온 나는가수다는 여러변경된 규칙들을 선보였습니다.

먼저 작곡가 윤일상은 청중평가단 투표제도에 대해 한사람이 3명에게 투표할 수 있는 '1인3표제'를 제안했습니다. 7위탈락에 대한 논란을 줄일수 있고 더불어 순위를 떠나 좋은 공연을 평가하기 위한 의도였습니다.

이어 작곡가 김형석은 논란이 됐던 현장 재도전을 지적하며 '추후 재도전'이라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번의 무대로는 가수의 가능성을 볼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모였고, 3주간 두차례 경연을 벌인뒤 탈락자를 선정하는 것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오랜만에 방송출연한 임재범은 잠도 잘못잤다고 말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임재범은 그동안 방송출연을 자제한것에 대해 "신비주의가 아니다. 사람들이 날 알아본다는 걸 내가 감당을 못 하겠더라. 그래서 도망갔다"고 밝히며 잠적설을 일축했습니다. 이어 "그 분들이 해코지 하는 게 아닌데 사람들이 두려웠다"고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임재범이 등장하자 기존의 나가수 출연진은 술렁였습니다. 특히 윤도현은 "저희세대에는 전설이다. 음악을 듣는다는게 기적같은 일이다."라며 임재범에 대한 극찬과 함께 존경심을 보였습니다.


임재범에 대해 자문단은 "대결 자체가 무의미한 가수다. 100년에 한번볼까말까한 희소성있는 목소리"라고 평가하며, "나만 가수다 찍는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며 극찬을 이어갔습니다.

한편 임재범은 이날 가장 마지막 주자로 무대에 섰습니다. 무대에 서기전 임재범은 '너를 위해'를 선곡한 이유에 대해 "실제 있었던 일이다"며 "떠났는데 죽을 때까지 못잊는 한사람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무대에 오른 임재범은 자신의 히트곡 '너를 위해'를 혼신의 힘을 다해 열창하며 청중평가단의 눈물샘을 자극했고, 카리스마있는 폭발적인 무대로 청중평가단을 사로잡은 임재범은 가수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임재범은 1위 발표 직후 "속된 말로 다들 정말 짱짱한 가수들인데, 뭐가 뭔지 모르겠다. 집에 가봐야 실감이 날것 같다"고 소감을 전하며 "앞으로 펑크 안 내겠다"고 여유있는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나는 가수다 순위는 이전과 달리 1등에서 7등까지 전원발표됐습니다.

임재범이 '너를 위해'를 열창하며 1등을 차지했고, 2위는 미아를 열창한 박정현이 차지했습니다. 3위는 '나는 나비'를 부른 윤도현이었고, 새롭게 합류한 BMK가 '꽃피는 봄이 오면'을 불러 4위를 차지했습니다.

5위는 히트곡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에게'를 부른 이소라였고, 김연우는 특유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여전히 아름다운지'를 불러 6위를 차지했습니다. 꼴찌는 김범수가 차지했습니다. 김범수는 '그런 이유라는 걸'을 열창하며 가창력을 선보였지만 선호도조사에서 부진하며 7위에 머물렀습니다.

임재범이 '너를 위해'를 폭발적인 카리스마로 열창하며 1위를 차지한 '나는가수다'는 시청율이 2배이상 폭등했습니다. 특히 순위 발표가 있던 오후 6시43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18.0%까지 치솟아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입증했습니다.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5월1일 방송된 '나는 가수다'는 평균시청률은 13.6%를 기록했습니다. 신입사원과 합친 '우리들의 일밤' 시청률은 10.6%를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 4월24일 방송시청률 4.4%에 비해 2배이상 급증한 수치입니다.

한편, 새롭게 선보인 '나는 가수다'는 총3주 기준으로 첫주에 1회 경연, 셋째 주에 2회 경연의 결과를 합산해 탈락자를 선정하게 됩니다. 첫 경연에서는 1위부터 7위까지가 전부공개되며 두번째 최종 경연에서는 1위와 7위만 공개됩니다.

한달만에 신정수PD와 함께 돌아온 나는가수다는 왕의귀환이라 할 수있는 임재범의 등장과 함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혼신을 다한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청중평가단을 울린 임재범의 다음무대를 기대해봅니다.

나는가수다 5월1일 미공개 무삭제판 무대 동영상 보기 (MBC 제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마일타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