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베이스볼투나잇야 방송중 투신자살한 동료 송지선 아나운서를 애도하며 가슴아픈 추모 클로징멘트를 남겼습니다.

김민아는 클로징멘트에서 "송지선 아나운서가 이제 함께 할 수 없게 됐습니다. 힘든 시간이 있었지만 여러분들은 진심과 진실을 알 것이라고 생각합니다"고 동료 아나운서 송지선을 애도하며 눈물을 억누르고 애써 밝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검은 정장 차림의 김민아 아나운서는 베이스볼투나잇야 방송내내 차분하게 진행했지만, 고(故) 송지선 애도 클로징멘트를 하면서는 복받치는 눈물과 울먹임은 숨길수 없었습니다.



송지선 아나운서 자살을 막은 절친 김민아

송지선 아나운서는 5월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살을 암시하는 심경고백글을 올렸습니다.

송지선 아나운서는 5월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를 데려가 주실 수 없다면 힘을 주세요.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수면제 3알 째"라고 심경고백을 하며 "하느님 저 좀 도와주세요. 뛰어 내리려니 너무 무섭고 목을 메니 너무 아파요. 나는 비오는 창밖을 향해 작별인사 다 했어요. 이제 그만.. 편안해지게 해주세요. 제발.."이라며 자살을 암시하는 심경고백을 잇따라 올렸습니다.

송지선 트위터에 올라온 자살암시글을 보고 심각성을 느낀 MBC '프로야구 베이스볼 투나잇 야' 동료 아나운서인 김민아는 놀라서 급히 자택을 찾아 수면제를 먹고 쓰러져있는 송지선 아나운서를 119에 신고해서 자살을 방지했습니다.

송지선 아나운서는 트위터에 자살암시글을 올리기전에 미니홈피를 통해 한 야구선수와 반강제적인 신체접촉이 있어서 이 일로 인한 괴로움 때문에 진행중인 '베이스볼 투아잇 야'를 퇴직하겠다고 암시했습니다.

왠만한 절친사이가 아니고는 단순히 트위터에 올라온 글만보고 급하게 자택을 찾아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김민아는 송지선 트위터 심경고백글에 누구보다 먼저 달려가 송지선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힘들때 같이 있어주는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고 합니다. 자신이 힘이들때 누구보다 먼저 달려오는 친구.. 바로 김민아가 송지선에 대해 그러했습니다.

송지선 아나운서가 힘들고 쓰러져있을때 김민아는 누구보다 먼저 달려가 자살을 막았기에 송지선을 애도하는 클로징멘트에서 복받치는 눈물을 참지 못했을 겁니다.


송지선 아나운서를 향한 세상의 비난을 가장 가까이서 본 김민아

송지선 아나운서의 자살소동이후 김민아는 '베이스볼 투나잇야'를 단독진행해야 됬습니다. 김민아는 믿고 의지하던 동료 아나운서 송지선에 대한 무분별한 사생활 파헤치기식 언론보도와 누리꾼들의 악플에 대해 누구보다도 가까이서 지켜봐야 했습니다.

세상은 송지선 아나운서를 버린듯 했습니다. 송지선 아나운서를 향한 거침없는 막막들이 쏟아져나왔습니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절친인 송지선 아나운서를 향한 세상의 비난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봐야 했습니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동료인 송지선을 향한 손가락질에 세상이 참 무섭다는걸 알았을 겁니다. 그리고 끝내 투신사망한 절친 송지선을 보며 누구보다 가슴이 아팠을겁니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동료인 송지선 아나운서의 자살소동과 투신사망하기 까지의 모든 과정을 옆에서 지켜봐야했습니다. 그리고 힘들어하는 절친 송지선 아나운서를 좀더 잘해주지 못한 미안함과 자책도 했을 겁니다.

송지선을 애도하는 클로징멘트에서 김민아는 좀더 챙겨주지 못한 미안한 마음과 자책에 자신도 모르게 저절로 목이매여 울먹일수 밖에 없었을 겁니다.


'베이스볼 투나잇 야'를 통해 밝은 모습을 보여주며 프로야구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송지선 아나운서의 모습은 이제 더이상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김민아 아나운서가 송지선 아나운서의 빈자리를 매꾸기위해 '베이스볼 투나잇야'를 단독진행한다고 합니다. 동료를 잃은 슬픔을 수습할 겨를도 없이 김민아는 혼자 남겨진 짐을 꾸려가야 합니다.

쏟아지는 눈물을 참으며 애써 밝은 미소를 짓는 김민아가 안쓰러운 너무나 가슴아픈 클로징멘트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마일타운


티스토리 툴바